성경후원 성서공회 성경읽기

아르헨티나 ‘위치어’ 성경 출판 후 20년, 변화된 공동체

페이지 정보

작성일2020-09-18 17:09 조회635회

본문

아르헨티나 ‘위치어’ 성경 출판 후 20년, 변화된 공동체

 

 


 위치어(Wichí)는 아르헨티나에서 가장 활발하게 사용되는 소수민족 언어 가운데 하나로 약 6만 명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위치 사람들은 가정 내에서 일상적으로 위치어를 사용하여 자녀들에게 그 언어를 계승시키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국가에서 통용되는 스페인어를 이해는 하지만 편하게 사용하는 이는 거의 없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8년 전, 위치 사람들은 오랜 기다림 끝에 자신들의 언어로 된 성경전서를 받았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사람들은 봉헌식에서 성경을 받았던 그 순간을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습니다.



“(봉헌식에) 모든 사람이 왔었어요. 정말 모든 사람들이요. 현장은 마치 축제와 같았어요. 오랜 기간 준비해왔던 하나님의 사역이 마무리되는 순간이었기 때문에 큰 기쁨이 있었습니다.”                          

 - 세페리노 (Ceferino)


자신들의 언어로 된 성서를 받은 감격은 봉헌식 당일에 그치지 않았습니다. 그 후로 많은 시간이 흐르는 동안 위치어 성경은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켰고, 사람들 간의 관계와 공동체의 삶의 방식을 바꾸었습니다.


  글 읽는 법을 배우다 


 절반이 문맹이었던 위치어 공동체는 성경을 사용해 글을 읽고 쓰는 법을 배웠습니다. 아르헨티나성서공회에서 실시한 문자교실 프로젝트는 많은 위치어 사용자들이 자신들의 언어로 된 글을 읽고 쓰는 법을 배울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이 때 사용된 학습 교재는 바로 위치어로 번역된 성경이었습니다. 2019년에 이 문자교실을 수료한 사람들은 263명이었습니다. 

성경을 읽고 있는 화니 산체스(Fanny Sánchez)


“이 문자교실은 제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 배울 수 있도록 정말 큰 도움을 주었습니다. 저는 성경을 읽으며 힘든 시기에 위로가 되는 많은 것들을 배웠고, 성도로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배웠습니다. 저는 스페인어 성경을 읽을 순 있지만 우리말로 읽는 성경과는 비교할 수 없습니다.”                
– 화니 (Fanny)

 

 

   공동체 가운데 빛이 되다 


위치어 사용자들이 자신들의 공동체에 성경을 통해 받은 영향에 대해 이야기할 때면 ‘평화’ 그리고 ‘함께 살기’라는 표현들이 자주 등장합니다.


 

위치어 성경을 소중히 안고 있는 칼릭스토(Calixto)

 


“사람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알지 못했을 때를 생각해보면 평화가 없었다는 것이 생각납니다. 지금은 우리가 함께 공동체를 이루어 살게 되었지만 이전에는 각 가정이 떨어져서 산에서 각자 생활하였습니다.”

   - 칼릭스토 (Calixto)


오늘날 위치어 성경은 지속적으로 사람들을 함께 모으고, 사람들 가운데 공동체 의식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위치 공동체에 속한 많은 사람들은 하나님의 말씀이 그들에게 평화를 가져다 주고, 자신들의 삶이 변화된 것에 감사하고 있습니다. 

“이제 하나님의 말씀은 우리와 함께 있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세페리노 (Ceferino)

 


  기도 부탁드립니다!


  본 공회에서는 현재 미얀마의 소수 민족 언어인 ‘파오어, 자이와어, 라우투어, 팔람어, 테  딤어’ 등 5개의 번역 사업을 한국교회와 협력하여 재정적으로 후원하고 있으며, 번역이 완  료되면 이 성경을 제작하여 현지 교회에 기증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전세계에서 번역이 완  료된 성경을 출판하기 위한 조판(Type Setting)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모든 일들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