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후원 성서공회 성경읽기

유목민들에게 전해진 성경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8-12-20 16:07 조회251회 댓글0건

본문

빌린어 첫 번역 성경 봉헌식 현장 

- 에리트레아성서공회 -

 


낙타에 성경을 싣고 봉헌식장으로 향하는 빌린 부족 


9월 15일 이른 아침, 에리트레아에 있는 빌린 부족은 그들의 언어로 된 첫 신약성경을 받았습니다. 에리트레아 전체 인구의 약 2%를 차지하는 빌린족 사람들은 나라 북부 중앙인 안세바 지역에 거주합니다. 대부분의 빌린 그리스도인들은 반유목민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말씀을 통해 채우는 영의 양식

빌린 부족민들은 강에서 가져온 돌을 뜨겁게 한 다음 우유가 가득 담긴 그릇에 돌을 넣습니다. 그러면 우유가 돌의 열기로 인하여 순식간에 따뜻해집니다. 빌린 부족의 한 양치기는 빌린 문화에서 우유는 하나님의 말씀의 순수성을, 그리고 뜨거운 돌은 깨끗하지 못한 모든 것을 제거하는 불을 의미한다고 하였습니다. 

 

특별한 우유는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영의 양식을 채우고자 하는 빌린 부족 누구에게나 임하는 하나님의 사랑을 상징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모국어 성경 

한 교회 지도자는 모국어 성경이 없었을 때는 성경 본문을 일일이 자신들의 언어인 빌린어로 직접 번역을 해야 해서 어려움이 많았다고 고백하였습니다. 


사람들은 자신들이 사용하는 빌린어가 아닌 다른 언어로 진행되는 예배에 만족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이제 사람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더 잘 이해하고 그리스도 안에서 믿음이 크게 성장할 것입니다. 또한 이 성경은 빌린 부족의 언어와 문화를 보존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가슴에 새기는 사람들

30년 동안 빌린어 성경을 기다린 아버지를 대신해 생애 처음 모국어로 된 성경을 받게 된 82살 크두산 할머니는 신약성경을 손에 들고 기뻐하였습니다. 


저는 글을 읽을 줄 모릅니다. 그러나 제 손녀와 손자들이 저를 위하여 이 귀한 말씀을 읽어줄 것이고, 저는 그것을 마음에 새길 것입니다.
42살의 레텐사는 성경을 받고 세상에서 가장 놀라운 영의 양식을 얻었다고 기뻐하였습니다.

이 신약성경은 우리의 가슴에 말을 하고 있습니다. 제 소망은 이 말씀을 통해 그리스도 안에서 기뻐하고, 그리스도 안에서 살아가고, 말씀이 다른 사람들에게 전달되는 것입니다.

성경을 들고 기뻐하는 레텐사(왼쪽)와 크두산 할머니(오른쪽)

봉헌식이 끝난 후, 빌린 신약성경은 주변 마을 사람들에게 전달되었습니다. 유목생활을 하는 빌린 부족에게 전달된 이 귀한 말씀이 또 다시 다른 누군가에게 전달되어 퍼져나가길 소망합니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