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후원 성서공회 성경읽기

말씀의 씨앗을 심다

페이지 정보

작성일2020-04-21 11:55 조회800회

본문

말씀의 씨앗을 심다 

성문교회 미얀마 스고 카렌 부족 성경 전달 

 


 

미얀마 성경기증을 기념하는 성문교회


 

 

  말씀의 단비를 기다리는 사람들

 

 

성문교회(고동훈 목사)는 대한성서공회를 통해 미얀마 스고 카렌 부족에게 <스고 카렌어 성경>의 제작을 후원하고 성경을 직접 전하기 위해 2019년 12월 9일 미얀마로 향했습니다.

 

미얀마는 대표적인 불교국가로, 135개의 소수 부족들과 약 200개의 부족 언어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전체 인구 중 88%가 불교, 기독교는 6%에 불과하지만 미얀마의 교회는 꾸준히 성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소수 부족민들에게 복음이 전파되면서 자신의 언어로 성경을 읽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늘어난 기독교인 수에 비해 성경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스고 카렌 부족에게 심겨진 말씀의 씨앗

 


미얀마 ‘레이 인 수 야 칫 교회’(Lay Ein Su Ywa Tit Church)를 방문해 성문교회의 귀한 후원으로 마련된 총 4,500부의 <스고 카렌어 성경>을 전달했습니다.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성경이 전해지자 스고 카렌 부족 사람들은 기쁨으로 가득 찼고, 여러 간증이 터져 나왔습니다.


 

준비한 성경을 스고 카렌 부족(좌측)에게 전달하는 황정식 원로목사(좌측 네 번째)와 고동훈 담임목사(좌측 세 번째)

 


 


 


“살아있는 말씀을 받게 되어 너무 기쁜데 이 마음을 어떻게 다 표현할 수가 없어요. 정말 너무 감사합니다. 무슨 말로 감사를 다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정말 성령님께서 오늘 이 자리에 임하신 것을 제가 경험하고 있습니다. 너무 기뻐서 눈물이 멈추질 않습니다. 제가 받은 이 성경과 축복을 제가 다니는 교회와 이웃들에게 지속적으로 나누겠습니다.”


아무(스고 카렌 부족 교역자)


 

  더 큰 감동으로 돌아온 나눔

 



‘레이 인 수 야 칫 교회’(Lay Ein Su Ywa Tit Church)에서 진행된 성경 기증식에는 미얀마 스고 카렌 부족 41개의 교회가 참석해 성경을 받는 기쁨을 함께 했습니다. 성문교회는 기증식 이후 현지 가정을 방문해 성경을 전했으며 미얀마성서공회를 방문해 미얀마를 위해 기도했습니다. 성문교회의 성도 21명이 참여한 이번 미얀마 성경 기증식은 전달 받은 사람뿐만 아니라 전하고자 왔던 성도들에게도 큰 깨달음과 은혜가 있었습니다.


“제가 성경 책을 드리는데 감동이 되더라고요”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그런 마음으로 준비했는데 오늘 보니까 이건 필수더라”

“아! 이게 정말 하나님의 은혜구나”

“영적인 용량이 더 커진 거 같은 뿌듯함을 느꼈습니다”


- 성경 기증식 후 성문교회 기도회에서

 

미얀마 현지를 방문해 성경을 직접 전달하게 된 성문교회 성도들은 자신의 언어로 된 성경을 받아서 기뻐하며, 눈물을 흘린 스고 카렌 부족 사람들을 보며 오히려 감동을 받았습니다. 성문교회 성도들이 기증식을 통해 전달한 성경은 한 알의 씨앗일지 모르지만, 하나님께서 그 씨앗을 자라게 하셔서 미얀마 땅에 복음의 길이 열리는 은혜와 역사가 있기를 소망합니다. 또 미얀마 땅에 여전히 성경을 통해 진리를 알고자 갈급하는 사람들에게 하루 빨리 하나님의 말씀이 전달될 수 있도록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스고 카렌어 성경>을 받고 기도하는 사람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