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 가운데 돌보시는 하나님의 말씀 > 선교 소식

본문 바로가기
선교소식

고난 가운데 돌보시는 하나님의 말씀

페이지 정보

작성일2021-10-18 09:42 조회746회

본문

고난 가운데 돌보시는 하나님의 말씀

 

 

앙골라1960년대부터 시작된 전쟁으로 오랜 기간 아픔을 겪었습니다. 독립을 위해 시작된 전쟁은 내전으로 이어졌고, 많은 사람들이 죽고 다쳤습니다. 아픔은 전쟁이 끝나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앙골라 땅에는 풍성한 석유와 다이아몬드가 있지만 경제적 양극화로 대부분의 국민들은 하루 벌어 하루를 살아가고 있는 형편입니다.

 

 

전쟁의 아픔_난민

독립 전쟁과 내전이 지속되던 30여 년의 시간 동안 많은 앙골라 사람들은 전쟁을 피해 주변국으로 도망쳤습니다. 이들은 전쟁이 끝나며 본국으로 강제 송환되었고, 난민 캠프에서 삶을 이어나갑니다. 고통받는 이들에게 성경은 새로운 삶의 희망을 발견하게 합니다.

 

 

<난민 텐트에서 성경을 받는 앙골라 사람>


"성경을 받아 읽었을 때 너무나 감격했습니다. 공동체의 많은 사람들은 읽고 쓰는 것에 능숙하지 못하지만 성서공회 문자교실을 통해 글을 배운다면 많은 난민들이 그리스도에게 돌아올 것입니다. 우리는 성경을 살 돈이 없습니다. 우리 난민들을 돕기 위해 성경을 후원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하나님께서 복 주실 것을 믿습니다."

-주디스(앙골라)

 

 

전쟁의 아픔_어린이 

전쟁이 일어나며 힘없고 약한 어린이들이 가장 많은 피해를 입었습니다. 전쟁으로 부모를 잃고 홀로 살아가는 어린이들이 너무나 많고, 부모가 있어도 열악한 경제 환경 속에서 교육적 혜택은 꿈꾸기 어렵습니다. 혼란 속에서 세상을 마주한 아이들에게는 무엇보다 사랑이 필요합니다.

 

 

<성경을 읽고 있는 모세>

 

저는 우암보에 부모님과 여덟 명의 형제와 살고 있어요. "저는 항상 성경을 갖고 싶었지만 부모님은 저에게 성경을 사줄 돈이 없었어요. 그러던 중 성서공회에서 성경을 받았어요. 하나님의 말씀을 들을 때 너무나 기뻤죠. 저는 시편 23편을 읽으며 하나님이 항상 우리와 함께 계심을 배웠어요. 이 성경을 기증해 주신 후원자들과 성서공회에 감사해요!"

-모세(앙골라)

 

전쟁의 아픔_범죄  

전쟁이 휩쓸고 간 자리를 다시 세워야 했지만 절망 속에서 사람들은 범죄의 유혹에 빠졌습니다. 교도소에서 받은 성경은 이들의 남은 삶을 바꿀 기회가 됩니다. 성경을 읽고 변화된 이들은 출소 후에도 전도자가 되어 지역사회에 복음을 전합니다.

 

<보급된 성경을 읽고 있는 재소자들>

 

교도소 속에서 매일 다양한 범죄를 마주하는 사람들의 마음은 메말랐지만 하나님의 말씀은 모든 사람을 감동시키는 힘이 있습니다. 앙골라성서공회는 지역 목사님과 카판다 교도소를 방문하여 성경을 전했습니다.

말씀을 접하고 예수님을 영접한 카판다 교도관은 "목사님, 제가 다닐 수 있는 교회를 표시해 주세요." 라고 말하며 그날로 온디바 지역 교회에 성실한 교인이 되었습니다.

 

 

희망이 되는 성경

전쟁으로 인해 가난과 마음의 상처 속에 있는 앙골라 사람들에게 성경은 큰 위로와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앙골라 사람들이 성경을 읽고 변화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함께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내가 두려워하는 날에는 내가 주를 의지하리이다”(56:3)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