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난민들에게 성탄의 기쁨과 평화를 전해주세요! > 선교 소식

본문 바로가기

지구촌 난민들에게 성탄의 기쁨과 평화를 전해주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일2021-12-03 13:52 조회1,436회

본문

지구촌 난민들에게 성탄의 기쁨과 평화를 전해주세요! 






지구 반대편, 마음 속 불안과 두려움이 가득한 이들이 있습니다. 이들에게는 먹을 것도, 잘 곳도, 마음을 나눌 이웃과 고향조차 없습니다. 전 세계에서 일어난 분쟁들로, 셀 수 없이 많은 사람들은 삶을 위해 고향을 떠났습니다. 이 가운데는 종교 간의 싸움으로 난민이 된 사람들도 있습니다. 예수님을 믿는다는 고백으로 인해 모든 것을 두고 떠나야 했습니다.

 

하지만 죽음의 공포에서 떠나려 했던 이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또 다른 고난입니다. 매일의 끼니와 잠자리를 고민해야 하는 상황속에서 미래를 걱정하는 것은 사치가 되어 버렸습니다. 그럼에도 새로운 생명들이 태어나고 삶은 이어집니다. 불안정 그 자체인 삶을 살아가는 이들에게는 하나님께서 주시는 평안이 필요합니다.

 

고향을 떠나는 난민들의 발걸음이 무겁습니다. 아이의 손을 잡고 한 손에는 무거운 짐을 듭니다. 아무도 의지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 복음은 사람들에게 가장 큰 삶의 의지가 됩니다. 난민들이 머무는 지역의 성서공회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난민들을 향한 다양한 사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박해를 피해서 고국을 떠나온 기독교 난민들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거주지를 찾아 이동하는 난민들>

 

 

 

“중동에는 다양한 박해가 존재합니다. 사회적으로 배척 받고 차별을 당하는 일부터, 집과 교회 건물이 파괴되고 성경이 불태워지는 극단적인 일들도 있습니다. 그 가운데 난민이 된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평화를 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마이클 바소 총무(레바논성서공회)

 

많은 성서공회들은 내전을 경험한 난민들을 대상으로 상처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소그룹을 중심으로 성경 말씀을 나누고, 가정에서의 올바른 대화방법도 알려줍니다. 상처 치유 프로그램은 도시가 파괴되고 가족들이 다치거나 목숨을 잃는 것을 지켜본 이들이 마음을 추스르고 다시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우리는 난민 텐트에 모여 욥기 말씀을 나누었습니다. 또 이 곳에서 배운 말하기를 남편과 함께 연습하고 있어요. 치유 프로그램에서 배운 많은 것들은 저를 진정시키고 위안을 줍니다.”

 

– 무나(요르단/상처 치유 프로그램 참여자)

 

 

<상처 치유 프로그램 소그룹 활동 모습>


또 태어나자마자 위험에 노출되고 교육의 기회를 잃은 어린이들에게 성경을 기반으로 하는 문자교실을 운영해 기본적인 교육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어린이들은 글을 배울 뿐 아니라 또래 아이들과 소통하며 소속감과 안정을 누리고 있습니다.


<어린이 문자교실 활동 모습>

무엇보다 각 성서공회들은 난민이 된 상황에서도 하나님을 놓지 않고 신앙을 지키는 사람들과, 매일 새롭게 복음을 받아들이는 사람들을 위해 지속적으로 성경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난민이 된 사람들에게 성경을 통해 가장 높으신 곳에서 이 낮은 땅으로 오신 예수님의 사랑을 전합니다.


“이란에 있는 많은 이슬람 신자들이 기독교로 개종하는 일이 매년, 그리고 매일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들에게는 성경이 필요합니다.”
– 나히드 세페리 총무(이란 디아스포라성서공회)

“기독교인의 삶은 죽은 뒤에 천국에 가는 것만이 아닙니다. 복음은 현재에 관한 것입니다. 점점 더 예수 그리스도를 닮아가는 것입니다. 규칙적으로 성경을 읽고, 성경이 말하는 대로 살기 위해 노력할 때 제 안에 성장이 일어납니다.”
– 멜리타(카타르)

“저는 매일 성경을 읽습니다. 성경은 한 사람의 삶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것에 대한 해답을 제공합니다. 어려움에 직면할 때마다, 항상 하나님께서 나를 떠나지 않으실 것이고, 모든 어려움을 함께 직면하실 것이라고 믿습니다. 어디를 가든 하나님께서 함께하신다는것을 압니다. 하나님께서는 제 곁에 계실 것입니다.”
- 아밀(카타르)

“성경을 읽으면 삶의 의미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성경의 메시지는 삶의 어려움을 마주할 때마다 희망을 줍니다. 성경은 걱정, 두려움, 사랑, 희망과 같이 시대를 초월한 주제를 이야기합니다. 그것은 삶을 더 잘 볼 수 있도록 도와주고,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자비와 사랑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합니다. 우리는 집을 떠나 살고 있고, 이 땅에서 외국인이지만 이런 상황 속에서도 성경은 우리가 신앙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 아니타(카타르)

<성경을 받고 기뻐하는 난민 여성>


지난 2년 동안 새로운 바이러스가 출현하였고, 우리 안에는 불안함과 두려움이 있었습니다. 세상은 연일 절망적이고 슬픈 소식으로 채워졌습니다. 그 속에서 우리는 평안을 잃었고, 조바심과 분주함이 삶을 채웠습니다. 그런 우리를 고난 가운데 넘어지지 않도록 붙든 것은 하나님의 말씀이었습니다.

“평안을 너희에게 끼치노니 곧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 
내가 너희에게 주는 것은 세상이 주는 것과 같지 아니하니라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도 말고 두려워하지도 말라”
(요 14:27)


그리고 우리는 하나님께서 주시는 평안을 이웃들에게 나누었습니다. 바이러스도, 자연재해도, 그 무엇도 하나님의 사랑에서 우리를 끊을 수 없었습니다(롬 8:39). 지난 한 해 '코로나 19'로 인한 어려움 가운데서도 그 어느 때보다 많은 따듯한 기도와 후원들이 이어졌습니다. 이번 성탄에는 하나님께서 주신 평안을 이웃과 나누어 주시기를 소망합니다. 모든 것을 버려두고 떠난 이들에게, 모든 것 보다 크신 하나님의 사랑을 전해주세요!


10만 원을 헌금하시면 10명의 사람들에게 성경을 전달할 수 있습니다. 
성경을 간절히 기다리는 지구촌 난민들에게 보내는 컨테이너에 성경이 가득 채워질 수 있도록 후원에 동참해 주시기 바랍니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