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수고 > 선교 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랑의 수고

페이지 정보

작성일2022-03-25 11:33 조회416회

본문

사랑의 수고 

 


 

<농사일을 하고 있는 케라어(Kera) 번역자 한단지(Handandji)(사진 우측)>

 

 

“저희는 이곳에 고구마와 얌(참마)을 재배할 밭고랑을 만들고 있습니다. 대대로 농사를 짓는 저희에게 땅은 자원이고 저희를 지탱하게 해줍니다.”  

 

-한단지 아귈투인(케라어 성경 번역자, 차드)


한단지는 10년 전 시작한 케라어 구약 번역 프로젝트의 번역자 세 사람 중 한 명입니다. 차드의 서남쪽, 수도에서 멀리 떨어진 이 지역에는 케라어를 사용하는 50,500명의 사람들이 살고 있습니다. 번역자 세 사람은 모두 농사를 지으며 얻는 소산으로 자급자족하며 생활합니다.


번역자는 물론 지역 주민들의 삶도 쉽지 않습니다. 케라 주민들은 매우 부지런한 사람들이지만, 차드 내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 사람들이기도 합니다. 이들에게는 경작 가능한 땅이 별로 없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 식량난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특히 정기적으로 찾아오는 건기가 되면 식량을 확보하기가 더욱 어려워집니다.

 

이러한 어려움에도, 케라 지역의 교회들은 케라어 성경 번역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케라어 성경이 가져온 변화를 경험했기 때문입니다. 2006년 출간된 케라어 신약 성경은 지역 사회에 큰 은혜가 되었습니다. 지역 사람들은 스스로의 정체성과 긍지를 확인할 수 있었고, 케라어에 대한 관심도 많이 생겨났습니다.


 

“차드에는 여러 소수 민족들이 있지만, 모두가 저희 케라 사람들처럼 은혜를 받지는 못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저희를 사랑하셔서 저희에게 말씀으로 은혜를 주셨습니다. 케라어 신약 덕분에 저희는 영생을 얻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성경전서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에녹 벳조크데(Enoch Bedjokdé, 케라어 지역 교회 목사, 차드)

 

성경을 펼치며 일어난 변화 

케라어 신약이 출간된 후 지금까지 말씀은 지역 사회의 일상생활 깊은 곳까지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수천 명의 케라 주민들은 번역된 성경을 교과서 삼아 문자교실에서 읽고 쓰기를 배웠습니다. 문해율이 22%에 불과한 차드에서 이는 매우 큰 변화입니다. 성경을 받기 전, 대부분의 케라 주민들은 사물에 영이 있다고 믿었습니다. 사람들은 케라어 신약을 받고 문자교실에 참여하며, 처음으로 기독교 신앙에 대해 배웠습니다.

 

케라 부족의 기독교인들에게 자신의 언어로 된 성경은 하나님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예배를 풍성하게 해주었고, 나아가 예배의 형태도 바꾸어 놓았습니다. 이제는 직접 케라어 말씀을 따라 찬송을 짓고, 남녀노소 모두가 성경 말씀을 암송하며 성탄절과 부활절을 기념합니다.


 

<진행 중인 케라어 문자교실>

 

 

 

케라어 구약 번역을 위해 모아진 마음들

케라어 신약이 가져온 이러한 놀라운 변화를 경험한 교인들은 지금 진행되고 있는 구약의 번역에 더욱 열정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지난 수년간, 교회는 번역 비용의 일부라도 지원하고자 모금을 진행하고 번역 검토에 참여하는 등 최선을 다해 성경 번역을 격려하고 지원했습니다.

 

지역 주민 한 사람은 전기가 들어오지 않는 이 지역에서 번역자들이 사용하는 노트북을 충전할 수 있도록 발전기를 기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사용해왔던 태양광 패널이 고장 나서 언제 수리될지 모르는 상태였는데, 그 부족함을 메울 수 있었습니다. 지난 성탄절에는 번역된 말씀으로 찬송가를 만드는 케라 지역 음악가들이 함께 모여 번역 사무실 앞마당을 함께 청소함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그리고 번역자와 그 가족들에게 비누를 선물하며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러한 지원에 힘입어, 케라어 구약의 번역은 거의 마무리 단계에 와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차드를 강타한 코로나19를 비롯한 사회, 경제 전반적인 어려움으로 케라 지역 사회와 차드성서공회의 번역 프로젝트 지원은 중단되었습니다. 한단지와 다른 두 명의 번역자는 번역 작업을 지속하면서도 밭에 나가 일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밖에 없습니다.

 

 

말씀에서 찾는 소망 

또 다른 번역자 벤자민 코우리(Benjamin Kouri)는 어려운 시기를 지날 때 그의 가족들이 자신의 일을 늘 격려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해 주었다고 말합니다. 그가 구약 번역에 매진하던 중, 한 구절이 그와 그의 가족에게 깊은 평안을 주었습니다. 여호수아 1장 5~6절과 신명기 31장 6절 말씀을 통해 ‘하나님이 절대 너를 떠나지도 버리지도 않는다’는 사실과 ‘강하고 담대하라’는 말씀을 되새기게 되었습니다.

 

벤자민은 지역사회의 다른 사람들도 자신과 같이 말씀을 읽는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하루속히 케라어 성경전서가 모든 사람들에게 보급될 수 있길 고대하고 있습니다.



“저희 지역민들이 자신의 언어로 된 성경 말씀을 읽고 이해하며 삶에 적용하게 된다는 것이 저에게는 크나큰 기쁨입니다. 저희 언어로 된 성경전서가 지역 사회에 전달될 때, 거대한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 확신합니다.”  

 

-벤자민 코우리(케라어 성경 번역자)

지역 교회 지도자들도 같은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오늘날 번역자들이 헌신해 주신 노력의 결과로 저희는 성경전서의 완성을 목전에 두고 있습니다. 저희는 지난 수년간 이 사역을 지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풍족한 은혜 주시기를 바랍니다.”  

 

-케라 지역 교회 지도자

 

 

이 번역 사역이 완료되고 성경전서가 제작되는데 필요한 번역 비용을 위해 저희와 함께 기도해 주세요. 선하신 하나님께서 저희의 필요를 아시고 충족시켜 주시리라 믿습니다. 성경전서를 손에 쥐게 될 때, 저희는 하나님의 말씀뿐 아니라 그의 영광도 함께 얻게 될 것입니다.”  

 

-케라 지역 교회 지도자

 

 

<케라어 구약 번역 모습>

 

 

*케라어 신약은 2014년 본 공회에서 제작하여 차드에 보급되었습니다. 앞으로 제작 예정인 케라어 성경전서를 위해서도 함께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