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넘치는 위로 > 선교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복음, 넘치는 위로

페이지 정보

작성일2022-03-25 13:43 조회2,712회

본문

복음, 넘치는 위로 


 


 

라오스는 1990년대 공식적으로 기독교를 인정하며, <라오스 복음 총회>가 설립되었습니다. 하지만 헌법 30조를 근거로 외국인 선교사들의 선교활동을 금지하며, 오직 현지인에 의한 전도활동만 허용하고 있습니다. 

 

“개인은 자유롭게 신앙을 가질 수 있지만 남에게 종교를 강요할 수 없다(헌법 30조).”

 

하지만 신학교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현지인 교회 지도자들은 매우 부족하며, 오지 지역으로 갈수록 복음을 들어보지도 못한 사람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인내로 지키는 신앙

“몇 년 전, 군인과 경찰이 총을 가지고 예배시간에 들어와 교인들을 위협했습니다. 작년에는 교회의 십자가를 끌어내리려고 하였고, 예배 때 사용하는 기타를 부수는 일도 있었습니다.” 라오스의 기독교인들은 다른 종교를 가진 사람들로부터 위협을 받는 경우도 많고, 신앙 포기각서를 쓰라는 협박을 받기도 합니다. 25만 명 정도의 라오스 기독교인 중 성경을 가진 이는 30% 정도입니다.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여러 차별과 억압 속에서 신앙을 지키며, 하나님의 말씀을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가질 수 없는 성경

라오스의 1인당 국민총소득은 1,300달러 정도이며, 빈부의 격차가 커 국경 지역이나 시골로 갈수록 많은 사람들이 빈곤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또 라오스 국민 중 15세 이상 남성의 20%, 여성의 40%는 읽고 쓰는 문해력이 없습니다. 외진 산악 지역과 소수 민족들에게서 문맹률은 더 높게 나타납니다. 하지만 시골에 사는 어린이들은 집에서 멀리 떨어진 학교에 다녀야 하고, 이마저도 가정의 생계를 위해 다니지 못해 농사를 돕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라오스 기독교인들은 상당수가 가난한 소수 민족입니다. 이들은 빈곤한 상황 속에서 성경을 구할 여력이 없습니다. 또한 글을 알지 못하는 경우도 많아 성경을 읽는 것은 꿈만 같은 이야기입니다. 

 

 



 

소외된 이웃 성경 보급

기독교 선교의 제한으로 라오스에서는 성서공회라는 명칭 대신 현지 서점 형태의 라오스 파트너십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라오스 파트너십은 여러 제한 속에서도 성경이 필요한 각계각층에 말씀을 보급하고, 문자교실을 운영해 소외된 이웃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있습니다.

 

여러 어려움 가운데도 라오스의 기독교는 꾸준히 성장하고 있습니다. 보급되는 성경은 소수의 기독교인들이 인내로 신앙을 지키고 영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줍니다. 라오스 파트너십은 성경을 구할 형편이 되지 않는 성도들, 특히 오지 지역 교회와 소수 민족들에게 성경을 보급합니다. 도시에 살더라도 교회에 나오지 않으면 성경을 읽을 수 없는 사람들의 가정에도 성경을 보급하고 있습니다. 

 

밧세나(가명)는 불교신자였지만, 사랑하는 딸을 잃고 우연히 인도받은 교회 예배에서 회심하였습니다. “설교 말씀을 듣는 동안 주변의 모든 것이 저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저는 눈물을 멈출 수 없었습니다. 저는 하나님께서 진실로 살아계심을 알게 되었습니다. 교회에서 도움이 절실한 많은 사람들을 마주하게 됩니다. 빈곤에 시달리는 과부, 버림받은 아내들, 마약에 중독된 가족으로 고통받는 사람들. 이들과 함께 기도하며 성경에서 희망을 찾습니다. 그리고 이들에게 필요한 재정적 도움을 함께 찾아주는 등 믿음을 행동으로 실천하려 힘쓰고 있습니다.”


 

<후원받은 성경을 들고 있는 라오스 오지 지역 성도들>

 

 

 

문자교실 사역

문자교실은 교회와 협력하여 글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읽을 수 있도록 가르칩니다. 일반적으로 공용어인 라오어를 가르치고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도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교육의 기회를 얻기 어려운 오지 지역에서 진행되는 성경 기반 문자교실은 복음 전파에 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문자교실 수업 모습>

 

 

<문자교실에 참여한 어린이들>

 

 

<문자교실 교사 팍봉(Pakboung)>

 

 

“저는 평일에는 고등학교에 다니고, 주일에는 저희 마을 교회에서 아이들을 가르칩니다. 아이들이 교육을 받고 자라길 바라기 때문에 문자교실에 동참하게 되었습니다. 첫 수업 때는 아이들이 글을 읽는 데 어려움이 많았지만, 시간이 지나며 훨씬 잘 읽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희 마을에는 가난한 사람들이 많고, 성경을 구입하기 어려운 형편입니다. 다른 사람들도 성경을 받고 하나님의 말씀을 알게 되어 저처럼 하나님을 믿게 되기를 원합니다.”

 

- 팍봉(Pakboung)

 

<문자교실 학생 에만(Eman)>

 


“저는 학교에서 1학년밖에 수료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라오어로 된 한 단어도 읽을 수 없었습니다. 저는 라오어를 읽을 수 있기를 바랐습니다. 더욱 중요한 것은 성경을 읽고 하나님의 말씀을 배우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문자교실에 등록해 읽기와 쓰기를 공부하고 있습니다. 성경을 읽는 법을 배울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 에만(Eman)


라오스의 믿음이 지켜지도록

라오스는 국가적으로 기독교가 배척받는 땅입니다. 이곳에서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이 진리를 바탕으로 신앙을 지키기 위해서는 성경이 꼭 필요합니다. 가난과 차별 속에 소외된 라오스의 이웃들이 복음을 듣고 위로받을 수 있도록 성경을 후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주의 말씀은 내 발에 등이요 내 길에 빛이니이다” - 시편 119:105


10만 원을 헌금하시면 10명의 사람들에게 성경을 전달할 수 있습니다. 

성경을 간절히 기다리는 라오스 사람들에게 보내는 컨테이너에 성경이 가득 채워질 수 있도록 후원에 동참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 문의   080-374-3061(수신자 부담)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