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후원 성서공회 성경읽기

모국어로 성경을 읽을 때 성령께서 밝히 보여주실 것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9-02-19 10:10 조회520회 댓글0건

본문


성경을 기증받은 기뻐하는 조 부족 청년들


- 미얀마 조 부족 첫 번역 성경전서 봉헌식 -

 


2019년 2월 3일 주일 오후 2시, 미얀마 깔레묘 지역에 위치한 깔레이 조 침례교회에서 미얀마 조 부족 교회 지도자들과 조 부족 등 약 1,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 첫 번역 성경전서 봉헌식이 열렸다. 당초 300~400명의 참석을 예상하였지만 약 1,200여 명의 성도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를 위해 후원한 창조교회의 성도들도 한 권 한 권 성경을 건네며 봉헌식의 기쁨을 함께하였다. 3시간이 넘게 진행되는 봉헌식이었지만 한 사람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말씀을 경청하며 성경을 함께 봉독하는 봉헌식 현장은 조 부족의 축제의 시간이었다.  
  

첫 번역 성경전서 봉헌식을 기다리는 조 부족 사람들


인도와 국경을 마주하고 있는 미얀마 서북부 변경의 친 주에 위치해 있는 조 부족 인구는 약 7만 여 명이다. 2007년 첫 번역 신약성경을 갖게 된 이 후 구약 번역이 시작되었으나 재정적 어려움과 번역자의 건강상의 이유로 중단되었다. 하지만 창조교회(성남시 분당구, 홍기영 목사)의 후원으로 번역을 재개하여 미얀마에 조친어 성경 5,000부를 제작하여 봉헌할 수 있었다.  


봉헌식에서 말씀을 전하는 창조교회 홍기영 목사(왼쪽)


이번 조 첫 번역 성경 봉헌식에서 말씀을 전한 홍기영 목사는 “고넬료의 집에 베드로가 성경을 읽고 말씀을 전할 때 성령이 임하셨던 것처럼 자신의 모국어로 성경을 읽어갈 때 성령께서 말씀을 밝히 보여주실 것이다. 조 부족이 베드로와 같이 성경을 증거하는 삶,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의 증인으로 일어서길 바란다.”라고 전하였다. 

미얀마 조 부족을 대표하여 조 침례교 총회장 탐칸싱 목사는 사회적 경제적으로 열악한 환경에 있는 조 부족을 위해, 우리 스스로는 감당하기 힘든 성경 번역과 제작에 한국교회가 협력해 준 것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리고 이 성경을 통해 조 부족이 말씀을 통해 더욱 연합하며 더 성숙한 신앙생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