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과 함께 변화된 삶, 라오스 밧세나 이야기 > 선교 소식

본문 바로가기
선교소식

성경과 함께 변화된 삶, 라오스 밧세나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일2021-04-02 10:22 조회99회

본문

성경과 함께 변화된 삶, 라오스 밧세나 이야기





 

밧세나 마하포네(가명)는 성경을 통해 처음으로 하나님과 만나던 순간을 생생하게 기억합니다. 2004년, 밧세나의 삶에 커다란 시련이 다가왔습니다. 


“당시 저는 불교를 믿고 있었어요. 매우 독실한 신자였습니다. 하지만 자녀의 죽음을 지켜보는 고통 속에서 불교신앙은 제게 필요한 어떠한 평안이나 희망을 주지 못했습니다.”


“저는 암에 걸린 딸아이를 돌보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갔습니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이는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때, 한 친척이 저를 가까운 교회로 인도했습니다. 설교 말씀을 듣는 동안 주변의 모든 것이 저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저는 눈물을 멈출 수 없었습니다. 그것이 성령님의 위로였음을 확신하며, 저는 하나님께서 진실로 살아계심을 알게 되었습니다.”



교회에 나가기 시작하다

밧세나는 다시 고향인 라오스로 돌아와 교회에 다니기 시작했고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지속적으로 경험했습니다.


"성령님의 감화감동에 따라 저는 세례를 받기로 결심했습니다."

얼마 후, 밧세나는 어린이 이야기 성경 번역에 참여하였고, 예수님의 십자가 고난의 장면을 번역하던 중 다시 하염없이 눈물이 흘렀습니다. “기독교인이 된 지 6개월 만에, 영어로 된 어린이 성경을 라오어로 번역하는 사역에 동참하게 되었습니다.”


성경에 대해 잘 모르기에
“저는 낮에는 어린이 성경을 번역하고 저녁이 되면 성경을 읽었습니다. 성경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새신자였기 때문에 성경 번역은 제게 매우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이 일을 통해 밧세나의 성경에 대한 열정은 더욱 깊어갔습니다. 맡은 번역을 수행해갈수록 성경에 대한 마음이 더욱 커졌습니다. 이후 또 해설 성경 번역팀에도 합류하여 번역자로서 헌신하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보다 높은 전문성을 위해 신학 석사 과정을 공부하고 있으며, 출석하는 지역 교회에서도 교역자로 섬기고 있습니다.

보통 사람들이 기독교인이 될 때에는 신앙에 대해 가르쳐주는 인도자가 있는 것이 보통입니다. 하지만 밧세나는 예수님을 만난 지 얼마 되지 않아 성경 번역에 참여할 기회가 있었고, 이 과정 속에서 성경으로부터 직접 하나님께 더 깊이 인도함을 받았습니다. 밧세나의 인도자는 바로 성경이었습니다.


교회의 성장을 돕다

 

성경 이야기 중 밧세나가 가장 큰 영향을 받은 것은 나사로와 부자 이야기입니다. (눅 16:19-31) 지역 교회에서 사역하다 보면 도움이 절실한 많은 사람들을 마주하게 됩니다. 

 

빈곤에 시달리는 과부, 버림받은 아내들, 마약에 중독된 가족으로 고통받는 사람들. 밧세나는 이들과 함께 기도하며 성경에서 희망을 찾습니다. 그리고 이들에게 필요한 재정적 도움을 함께 찾아주는 등 믿음을 행동으로 실천하려 힘쓰고 있습니다.

 

밧세나는 최근 빈곤한 마을의 한 가족에게 찾아가 성경을 읽어 주었습니다. 아버지를 제외하고는 모두 기독교인이 된 가정이었습니다. 함께 마태복음 11장 28-30절 말씀을 나누었을 때 이 가정의 아버지는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기로 결심했고 처음으로 기도를 드렸습니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리하면 너희 마음이 쉼을 얻으리니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 하시니라” 

 - 마 11:28-30

 

 

▲방문한 가정에서 성경을 읽어주고 함께 기도하는 밧세나 

 


놀라운 성취

밧세나는 라오어 성경의 옛 번역본을 읽으며 신앙생활을 시작했기 때문에 누구보다 명확히 번역된 성경의 중요성을 경험했습니다. 하지만 라오어 해설 성경의 번역에 참여하는 것은 많은 용기가 필요했습니다.


"저는 아무것도 아는 것이 없는 것처럼 느껴졌고, 영어실력도 부족했습니다."

하지만 많은 격려와 훈련, 연습을 통해 밧세나의 실력과 자신감은 자라났고 라오어 해설 신약의 번역은 일정보다 빠르게 완성되었습니다. 신학적 배경이 없는 사람으로서는 매우 놀라운 성취였습니다.

▲ 성경 번역작업을 하고 있는 밧세나


“저는 성경을 번역할 때 너무나 즐겁습니다. 준비해 둔 따뜻한 차를 잊어버릴 만큼 너무 집중을 하다 보니, 차가 식어버리는 일도 많았죠. 저를 이렇게 활용하시는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이 성경은 라오스에 있는 기독교인들이 성경을 더욱더 잘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것 입니다.”

*밧세나가 번역한 라오어 해설 신약은 2021년 대한성서공회에서 제작될 예정입니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