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후원 성서공회 성경읽기
대한성서공회

대한성서공회

1. 「예수셩교젼셔」 (1887)


예수셩교누가복음젼셔 보러가기 예수셩교젼셔 바로가기


존 로스 목사를 중심으로 매킨타이어(John Macintyre), 이응찬(李應贊), 백홍준(白鴻俊), 서상륜(徐相崙), 이성하(李成夏) 등이 함께 번역한 최초의 한글 신약전서이다.

최초의 한글 성서인 누가복음(「예수셩교누가복음젼셔」)을 출판한 것은 1882년이다. 이 책은 서북 방언으로 번역된 것이다. 곧 이어서 요한복음을 출판하였다.


요한복음은 매킨타이어의 뜻에 따라 서북말 판과 서울말 판 이렇게 두 가지로 출판하였다. 마가복음부터는 서울말 수정을 거쳐 출판하였다. 그러나 ‘아밤, 오맘, 아반이(아바니)’ 등 적지 않은 서북 지역의 말이 계속해서 그대로 사용되었다. 1887년에는 신약 전체의 번역을 완료하여 「예수셩교젼셔」로 출판하였다.


먼저 한국인 번역자들이 중국어 신약(1852, 대표역본)을 보면서 한국어로 번역하였고, 로스와 매킨타이어가 그 한국어 번역문을 그리스어 개역과 영어 개역을 철저하게 대조하면서 검토하고 수정하는 방식으로 번역하였다. 로스는 번역 대본으로 그리스어 개정판을 사용한다고 강조하였다.


로스역의 번역 원칙은 “본문의 의미와 한국어의 관용어에 적합한 절대적 직역”이었다. 그러나 로스 스스로가 고백하였듯이, 직역이 통하지 않는 몇몇 경우가 있었다. 그리스어의 “바늘눈”을 중국어 성경은 “바늘 구멍”으로 번역하였는데, 한국어로는 “바늘귀”로 번역한 것이 그러한 예이다.


이 번역에서 신명 번역으로는 ‘하늘’과 ‘님’에서 찾은 말로 ‘하느님’ 또는 ‘하나님’을 처음으로 사용하였다. 중국어 번역은 주로 상제(上帝) 또는 신(神)으로 번역하고 있었다. 로스는 이렇게 기록했다. “한국인에게 ‘heaven’은 ‘하ᄂᆞᆯ’[hanal]이고, Lord 혹은 prince는 ‘님’[nim]이다. ‘hananim’은 어느 곳에서든 위에서 다스리시는 분이고, 지상에서 가장 높은 분이라고 조선인들이 알고 있는 낱말이다.”


이 번역을 위하여 스코틀랜드성서공회와 영국성서공회가 경비를 지원하였고, 스코틀랜드 교회들도 지원을 해 주었다. 「예수셩교젼셔」를 통해서 한국 사람에게 복음이 전해졌고, 한국에 교회가 시작되었다.


상단으로